(재)제천문화재단, 영화진흥위 공모사업 선정 쾌거

(재)제천문화재단, 영화진흥위 공모사업 선정 쾌거

0

610785040645e57d672df666379be99d_1651703707_5909.jpg

(제천문화재단 전경)


(재)제천문화재단(이사장 김연호)은 영화진흥위원회에서 주최·주관하는 ‘2022년 지역 후반작업 구축사업’ 공모사업에 충청권 최초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역 후반작업 구축사업’은 지역 영화·영상 생태계와 인프라 조성을 위한 지원사업으로 문화재단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사업비 2억 5천만원(국비 2억원, 시비 5천만원)을 확보하게 됐다. 


앞으로 조성될 후반작업 시설은 제천영상미디어센터 내에 94㎡ 규모로 오는 12월 까지 파이널 마스터링실(종합편집 및 시사실)과 디지털 마스터 룸(사전편집실) 2개의 첨단 영화.영상 편집 시설에 DI(색보정), 특수효과, 후시녹음, 디지털시네마패키징 등 후반 편집 단계 작업을 할 수 있는 각종 장비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곳은 색 보정 작업 및 기술 시사가 가능한 공간으로 촬영한 영상의 밝기, 색상, 채도 등의 차이를 후반작업에서 색 보정 등을 포함한 전반적인 교정 작업하여 영상의 일정한 색감을 맞춰 시사실을 통해 확인하는 작업 공간이다.


후반작업 구축사업이 완료되면 지역 대학 및 영화·영상 전문인력 양성과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지역에서 영화를 촬영하는 영화인 등이 후반작업이 가능한 전문 거점시설로 이용할 수 있어 충북권 영화·영상 산업발전에 대한 큰 기여와 효과를 낼 것으로 문화재단은 기대하고 있다. 


제천문화재단 이영희 상임이사는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 이외에도 향후 진행되는 중앙·광역단위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 하여 문화재단 자체 재원확보와 시민들에게 양질의 영상문화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김상대(elovejc@gmail.com) 기자
[Copyright ⓒ 오마이제천단양,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